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03:27

  • 오피니언 > 독자투고

교원·공무원 ‘행정업무 갈등’…“교육 업무만” vs “떠넘기기”

"11월25일 기사" 에 대한 학교바로세우기운동본부의 입장문

기사입력 2021-12-16 08: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전교조 경남지부에서

학교바로세우기 운동본부 상임대표
(전, 경남교육청 교육국장) 김상권

“인사·시설관리·수당·회계 업무

내년 3월 1일부터 거부” 선언

교직원 임무 구체적 명시 제안

 

경남교육청 공무원노조에서

“행정실 몫의 일이 더 늘어날 것

교육계만 교사 집단이기주의로

소관 업무를 잡무로 치부” 반발.

 

이렇게 두 노조의 입장을 보면 선생님들은 업무때문에 학생지도를 못하겠고, 그렇다고 행정실에 그 일을 모두 넘길 수도 없다, 정말 큰일이다.

이처럼 학교에서 구성원들의 갈등은 학생들에게는 큰 위기이다. 교육감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이 갈등은 교육감이 취임 초 "선생님을 아이 곁으로" 라는 슬로건으로 '교원업무경감' 정책을 시작하면서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

교육감은 자신의 뜻대로 학교업무를 없애거나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생각했는가 보다.

그러나 그것은 희망일 뿐, 지난 7년간 교육감이 온갖 수단을 동원했지만 결국 이 정책은 실패로 돌아 갔다.

경남교육청의 '교원업무경감' 정책의 실패 원인은 노조정책 실패가 부른 노노갈등과 정책입안자들의 행정경험 부족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중 하나만 지적한다면 비대한 조직 때문이다.

경남교육청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2104년 400명 수준에서 지금은 600여명에 가깝다. 현 교육감 취임 후 약 200명이 늘어난 셈이다. 그들이 생산하는 공문이 곧 업무이다.

당연히 업무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조직에는 자체적으로 생산되는 업무가 있다. 학교라고 예외는 아니다.

그럼에도 교육감은 선생님에게는 업무를 주지 않겠다고 선언을 했다. 이런 갈등은 어쩌면 당연할 것이다

 

다음은 필자가 생각하는 업무경감 방안이다.

1. 경남교육청 조직을 슬림화하여 근본적으로 학교에 업무를 줄여야 한다.

2. 행정 업무 표준안을 개발하여 직종별, 부서별 업무 범위를 명확하게 해야 한다

3. 학교장에게 업무조정의 권한과 책임을 부여해야 한다.

4. 그럼에도 쏟아지는 업무해결을 위해서는 행정요원을 충원해야 한다.

안종두 기자 (g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