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3 06:49

  • 뉴스 > 거제뉴스

세계 선박 발주 5年만에 3.6배로 늘었다.

9월 수주 中(195만CGT), 韓(91만CGT), 日(26만CGT) 順

기사입력 2021-10-14 14: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1~9월 글로벌 발주 3,750CGT....'161,050CGT 대비 3.6

- 선가 지수 20097월 이후 최고, LNG2억 달러 돌파

Forecast Club 보고서 발간....조선 호황 장기 지속 전망

 · '23~'31년 연평균 1,900여척....'20 발주량의 두배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9세계 선박 발주는 3,754CGT로 전년 동기(1,322CGT) 대비 184% 증가했으며 극심한 불황을 겪던 2016(1,053CGT)과 비교하면 약 3.6(257%)로 늘었다.

 

9월 선박 발주는 328CGT(116)로 중국 195CGT(75, 60%), 한국 91CGT(14, 28%), 일본 26CGT(15, 8%) 순으로 수주함업계에서는 한국조선소가 안정된 물량 확보로 선별 수주에 나선 영향으로 보고 있다.

 

9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20097월 이후 최고치인 149포인트를 기록한 가운데 '166월 이후 5년만에 LNG(174K) 선가가 2억불을 돌파했다.

 

한편, 최근 발간한 클락슨리서치 Forecast Club 보고서에 따르면 IMO의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23~'31년 연평균 발주량이 '20년의 2배 수준인 1,918(4,200CGT)으로 예상돼 조선 시황 호조는 장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선박 발()주량]

9월 선박 발주는 328CGT(116)로 중국이 195CGT(75, 60%), 한국 91CGT(14, 28%), 일본 26CGT(15, 8%) 으로 수주했다.

 

한국조선소는 '24년까지 안정적 건조 물량 확보 신조선가 상승 추세 등을 감안해 고부가 선박 중심의 선별 수주에 나선 영향으로 보임. 실제로 9월 수주한 선박의 척당 단가가 중국 6천만달러에 비해 한국은 17천만달러로 약 3배 가량 고가이다.

 

1~9월 글로벌 누계 수주는 3,754CGT, 지난해 같은 기간 1,322CGT 대비 184% 증가함. 이는 2016(1,053CGT)과 비교하여 약 3.5(257%) 증가한 규모이다.

 

선종별로는 컨테이너선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500% 이상 증가하여 전체 발주량 증가를 이끌었으며 특히, 한국은 현재까지 발주된 LNG(140급 이상) 46척 중 45(98%)을 수주함으로써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1~9월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

-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2067CGT(9)  '211,075CGT(180, 1,504%)

- 대형 LNG(140,000m³ 이상): '20171CGT(20)  '21398CGT(46, 133%)

- 초대형 유조선(VLCC): '2077CGT(18)  '21142CGT(33, 84%)

- S-Max급 유조선: '2063CGT(21)  '2133CGT(11, 48%)

- A-Max급 유조선: '2063CGT(24)  '2181CGT(31, 29%)

- 벌크선(Capesize): '2049CGT(15)  '21211CGT(64, 330%)

 

[수주잔량]

9월 말 수주잔량은 8월 말 대비 99CGT(1%) 증가한 8,763CGT를 기록함.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3,537CGT(40%)에 이어 한국 2,856CGT(33%), 일본 940CGT(11%) 으로 중국(70CGT, 2%), 한국(33CGT, 1%)은 증가한 반면, 일본(12CGT, 1%)은 감소했다.

 

[선가추이]

9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3포인트 상승한 149.1포인트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초대형 유조선(VLCC) 1700만 달러, S-max 유조선 7,400만 달러, A-max 유조선 5,90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 14,350만 달러를 기록하며 모든 선종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남. 특히, LNG(174m³)2200만 달러를 기록하며 '166월 이후 5년만에 2억달러를 돌파했다.

 

 장기 조선시황 전망 

 

9월 발간된 클락슨리서치 조선시황 전망 보고서(Clarkson Research Forecast Club)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침체된 글로벌 경기 회복과 투자심리가 올해를 기점으로 되살아 나면서 '21~'22년 평균 선박 발주량은 '20958척 대비 55% 증가한 1,481(4,100CGT)에 이를 전망이다.

 

특히 '23년부터 적용되는 IMOEEXI, CII 규제 등 탈탄소 요구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와 노후 선박 교체 확대 등이 본격화되면서 '23~'31년 연평균 발주량은 '20년의 2배 수준이 1,900여척으로 예상되어 조선 시황 호조는 장기간 이어질 전망이다.

 

친환경 선박의 발주 비중(척수 기준) '2132%에서 '3059%, '50년에는 10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어 친환경 선박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보유한 한국 조선소가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신조 선가는 강재가 상승, 건조 도크 확보 경쟁, 친환경 선박에 대한 투자 증가 등으로 인해 지속 상승할 전망이다.

 

신조 발주 전망(Base Case)

 

안종두 기자 (g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