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7-17 오전 9:0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생활정보 카테고리
  구인구직
  독자알림
  학원안내
  업소(회사)소개
 개업소식

거제인터넷뉴스
/Images/etc/FIRM1_title3.gif
내용보기
* 표시는 필수입력입니다.
* 업 종 식품 피부관리 광고 * 상호명 비움채
* 대표자 윤애경 * 연락처 02-871-*0192
* 위 치 서울서초구방배동 450-3 전국가맹점 모집
비 고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 “블로그 마케터 3만명”

광고비를 없애고 고객을 모으는 차세대 마케팅 ㅡ ,(주)비움채 김영수 대표이사
2015.02.25 14:09 입력 | 2015.02.25 07:12 수정


▲건강을위해 비우고 채운다는 뜻의 주식회사 비움채회사의 로고


소비자가 체험사례를 블로그에 올리는 것만으로 평생 월급처럼 돈을 받을 수 있다는 차별화된 마케팅 기법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이 있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마케팅 방법은 간단히 말해서 소비자가 광고주가 되는 것이라고 하는데, 소비자가 제품을 구매하여 사용 후 체험사례를 블로그에 올려 입소문을 내면 기업은 광고비를 그 소비자에게 매월 월급처럼 지급하는 마케팅 방법으로, 그동안 어떤 기업도 성공한 적이 없는 유통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킨 혁신적인 유통방법이다.
이러한 혁신적인 마케팅 방법으로 비움채는 사업 시작 후 두 달 만에 만 여명의 체험자를 배출하였고 이들은 기업으로부터 광고비 명목으로 3개월째 돈을 받고 있으며 회사가 존재하는 한 계속해서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회원 모집을 시작한지 2개월 만에 1만여 명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비움채의 특징과 전망에 대해 김영수 대표를 통해 들어보았다

이런 혁신적인 마케팅 방법을 사용하게 된 계기는?
그동안 대부분의 기업들은 제품의 판매를 위해 매스컴을 이용한 광고에 집중했고, 막대한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습니다만 그 효과는 기대만큼 크지 않았고 결국은 소비자가 그 광고비를 부담하는 구조였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타개하고자 최근에는 블로그 마케팅 기법이 인기를 얻고 있고 많은 기업이 꽤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또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벗어나지 못하고 한계에 부딪치고 있기에 소셜기능과 광고기능, 제품체험기능, 판매기능, 수익기능을 동시에 만족하는 융합형 판매시스템을 만들게 되었읍니다  


주)비움채의 마케팅 방법을 소개하면?
타사의 광고방법은 매스컴에 의뢰하여 광고를 하고 광고비를 매스컴에 지불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우리 회사의 광고는 타사와는 전혀 다른 방법입니다. 즉 매스컴이 광고주체가 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가 광고의 주체가 되고 광고비를 광고회사가 아닌 소비자에게 돌려주는 것입니다
다단계회사도 아닌데 물건을 사면 광고비를 나에게 평생 준다는 말에 사람들은 반신반의 하였지만 두 달 만에 만 여명이 몰려들었고, 이들은 모두 충성스런 소비자가 되었으며 이 속도는 더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우리회사는 광고비를 회사가 존속하는 한 그분들에게 지급할 것이며 앞으로 3만명이 될 때까지 계속 체험단을 모집할 계획입니다
체험단이 되기 위해서는 36만원 비움채알파 제품을 1회 구입하면 3만명의 일원이 되어 혜택을 얻게 됩니다
체험단 3만명이 모이면 방송국 못지않은 위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단순한 회원이 아닌 광고비를 매월 받는 분들이 당사의 제품을, 내 회사 내 제품처럼 인터넷 및 오프라인에 광고 한다면 그 효과는 상상할 수 없는 파워를 만들어 낼 것이며 그분들에게 어떤 제품을 런칭해도 그 제품은 대박이 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주)비움채의 현재까지 성과는?
우리 회사는 현재 비움채 알파라는 건강식품을 주된 상품으로 취급하고 있는데요 출시 한달만에 36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아무도 모르는 생소한 제품이지만 주문이 밀려 3개월만에 제품을 받아볼 정도로 호응이 대단 합니다
당사는 앞으로 신규법인을 지속적으로 설립하면서 훌륭한 제품들을 런칭할 것이며 3만명의 체험단은 광고주로서 소득이 계속 증가될 것입니다


주)비움채의 기업 이념은?
비움채의 신념은 부를 극소수의 사람만 독식하지 말고 모두 함께 부자가 되자는 것입니다. 부의 공동체를 실현하고자 하는 것이 우리회사의 이념입니다


프랜차이즈 파트너 전략      
비움채 뷰티 아비스라는 이름의 피부샵 프랜차이즈가 2월 25일 본점2곳과 13곳의 직영점으로 출범한다.
“일반적으로 피부샵에서 얼굴관리 비용은 1회에 5만원 이상 10회에 50만원 수준입니다. 하지만 저희는 연 48회에 72만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서비스하는 동시에 이 역시 이 프랜차이즈에서 발생하는 수익 중 5.5%에 해당하는 마케팅 비용을 추가로 소비자에게 제공할 예정입니다. 피부샵과 비움채 알파를 함께 구입해 두 곳에서 동시에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상품도 준비돼 있습니다”
비움채 뷰티 아비스는 윤애경 본부장이 대표가 되어 사업을 총지휘하게 된다.
그녀는 회사의 창립멤버가 아니라 평범한 피부샵 사장이었다. 하지만 비움채 알파에 대한 설명을 통해 블로그마케팅 운용 시스템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탁월한 경영전략이라고 깨닫고 비움채에 매진하게 됐다.
20세부터 화장품 외판사원으로 피부 관리사업에 뛰어든 26년 경력의 전문가이지만 자존심을 모두 내려 놓고 김영수 대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화장실 청소부터 회사의 궂은일을 스스로 도맡아 했다. 단 2개월 만에 200여명 이상의 블로거를 모집해 비움채의 영웅으로 등극 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 받았고 이제는 당당히 비움채 뷰티아비스 법인의 전문경영인으로서 CEO가 됐다.
그녀는 평범한 피부샵 사장이었던 경험에 비춰봤을 때 비움채의 마케팅은 현재 피부샵 상황에 매우 적합만 마케팅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경제 불황이 지속되면서 사람들이 일종의 사치인 피부관리를 찾는 발걸음이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같은 품질을 제공하면서도 훨씬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 회사매출의 광고비에 해당하는 일부를 돌려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입소문을 통해 손님이 몰리는 이 구조가 매우 적합하다는 것이다.
또한, 기본 피부관리 상품은 매우 저렴하지만 여드름관리나 두피 관리 등 추가 상품을 통해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에 고정고객이 늘어날수록 피부샵의 추가적인 수익도 늘어나는 구조라는 것이다.
신규 설립되는 뷰티아비스의 사업방법도 비움채 마케팅을 활용하게 되는데 피부샵에 회원으로 등록하면 등록비용의 대부분을 광고비 형식으로 돌려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회원도 이익이고 피부샵도 회원수 증가로 부가적 매출을 올릴 수 있어 전국 3만여개의 피부샵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음은 중국시장 진출이 목표
비움채는 현재 진행중인 건강식품 비움채 알파와 다이어트 비움채베타, 프랜차이즈 피부샵인 비움채 뷰티아비스외에도 해양심층수에 수소를 넣은 혼합음료 판매 회사를 비롯해 화장품 개발사인 비움채 수플러스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세계최초로 개발한 10L해양심층수 원수에 2억만개의 수소버블을 최고의 기술로 집적한 수소화장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 비움채 수플러스화장품’을 올해 3월말 중국파트너쉽 회사와 함께 1차분 30억원의 수출을 시작으로, 중국 23개성에서 동시에 IR을 통하여 블로그 마케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소는 우리 몸을 노화시키는 활성산소와 결합해 몸에 무해한 물로 변해 체외로 배출시킬 수 있는 효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중국에서 한국 화장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수플러스는 이러한 수소의 효능를 살려 중국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같이 비움채 블로그마케팅을 통해 김 대표는 “비움채가 무서울 정도의 가파른 성장세를 예고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인다.
비움채의 독특한 마케팅 기법을 통해 우리나라 제조업이 살아나고 소비자가 수익을 얻으며 대접받는 나라, 그야말로 창조경제를 실현하는 기업의 모범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정창근 ckjeong@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www.biumchae.co.kr 문의전화 010-3780-7713
사 진

    



방문자수
  전체방문 : 92,718,668
  어제방문 : 20,226
  오늘방문 : 8,571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