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5-27 오후 1:4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9-05-09 오전 5:23:15 입력 뉴스 > 칼럼&사설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장수(長壽), 행복일까? 불행일까?



고대 그리스인의 평균수명(平均壽命)19세였고, 16세기 유럽인의 평균수명은 21세에 불과했다고 한다. 요즘과 비교하면 어린아이의 수명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인간이 세상에 태어나 발걸음을 떼기까지는 보통 1년이 걸린다. 게다가 스스로 먹이를 취하거나 적으로부터 자신의 생명을 지키고 2세를 출산할 수 있는 나이까지 성장하려면 최소한 15세는 되어야 할 것이다.

 

원시시대 인간의 평균수명(平均壽命)20세 안팎이었다고 할 때, 인간이 생태계에서 적으로부터 생명을 지키고 종족을 보존하기에는 턱없이 불리해 보인다. 하지만 인간은 모든 동물과의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았고 꾸준히 수명을 늘려왔다. 지금의 인류에게는 더 이상 생존을 위협하는 적()은 인간 이외에는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평균수명이라고 하는 통계숫자에는 전쟁이나 기아, 전염병 등으로 인한 인류의 집단 사망의 결과가 포함되었을 것이므로 평균수명과 인간 개개인의 수명과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어쩌면 평균수명의 연장이라고 하는 것은, 한 인간이 건강하게 살다가 자연사하게 되는 최고치의 수명과 인간집단의 평균수명 간의 간극을 좁혀온 과정이라고 보는 것이 옳을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이 장수의 염원을 품는 것이 가능했다고 할 수 있으며, 동서고금의 역사가 말해주듯이 인류의 가장 큰 소망 중의 하나는 누가 뭐래도 장수(長壽)였다고 할 수 있다.

 

그것은 진시황(秦始皇)의 불로초(不老草)처럼 상징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실제적인 과학적 성과로 나타나기도 해서 21세기에 들어선 지금 인간의 평균수명은 82세에 도달하게 되었다. 이 수치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82세 이상을 산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그렇게 염원하던 장수(長壽)의 꿈이 거의 다 이루어졌고 아직도 수명연장을 위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는데, 사람들은 오래 살게 된 것에 대하여 별로 행복(幸福)해하는 것 같지 않고 기껍게 받아들이지도 않는 것 같다.

 

오히려 갑작스럽게 닥친 재난처럼 호들갑스럽게 연금(年金)의 고갈을 걱정하고, 텅 비어 버리거나 질병으로 시달릴지도 모를 노후에 대하여 거의 두려움에 가까운 염려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이제 인간은 그토록 오랫동안 꿈꿔왔던 장수(長壽)가 단순히 수명(壽命)을 늘리는 것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직시해야 될 것 같다.

 

인간에게 있어서 고통(苦痛)은 오랫동안 기억되고 기쁨은 찰나(刹那)에 스쳐간다. 그래서 인간은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모든 가능성에 대해 불안과 두려움을 먼저 생각하는 것 같다.

 

출산율은 점점 떨어져 마침내 합계출산율 0.98명이 되었다. 35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의 출산율이고 노인은 급격히 늘어나는 요즘, 장수(長壽)는 인간에게 있어서 고려장처럼 불행(不幸)이 될 공산이 매우 크다고 하겠다.

 

하지만 풍요로운 나라를 만들고 사회안전망을 잘 구축한다면, 장수(長壽)는 행복(幸福)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것은 국가와 개인의 노력 여하에 달려있다. 인간만사 유비무환(有備無患)이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김병연 사진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3월 4일 ~ 12월 13일 2019년 시민정보화교육 개강
거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거제시,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예정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대중적 인기 오페라 6월 11일~12일 거제..

종합예술의 결정체인 오페라 가운데 가장 친근한 작품으..

“무료” 공연… 국악 앙상블 5월31일 ..

5월의 마지막 날, 당신의 지친 마음을 국악 앙상블 '농..

제208회 거제시의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대비 ..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2019년도 행정사..
포로수용소유적공원 6.25행사 프린지 공연.참..
실버합창단, 어린이집 4개소 어르신 영양만점..
옥포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201..
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200여명 참가 『거..
대중적 인기 오페라 6월 11일~12일 거제문화..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거제시장, 거제 농수산품 수출확대 위한..
김한표 의원, 교육제도 안정성 확보위한 ˹..
천연기념물 ‘팔색조’ 거제시 옥포동에서 유..
거제소방서, 도서지역 비상소화장치․소화..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효도
거제N내일 정책연구소 대표 김범준 ‘거제 배(s..
(사)거제가정상담센터 건강한 부부 행복한 부..
거제시치매안심센터 “기억채움(치매안심)마을..
고현문화의집-하늘빛아동센터 MOU 지원 사업으..
거제YMCA, 매월 1∙3주 수요일 청소년 위..
거제시여성인력개발센터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1000만 관광객 수용태세 확립을 위한 ..
거붕백병원, 신관 1주년 기념 ‘약속 그리고 ..
[기고] 거제소방서 소방사 정영민 피난우선 ..
고현동지사협, 어르신들만을 위한 작은 콘서트..
거제면주민자치위원회 2019년 특화사업 복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행안부장관 표창 “신..
거제박물관, 초등학생 대상 11월까지 참여자..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경상남도농업기술..
“좋은 일자리 만들기” 고용부 통영지청과 ..
통영해양경찰서, 지역방제대책 유관 기관 참여..
거제대학교 봉사센터 & 대우조선해양봉사단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거제시장, 美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카운..
거제시, 2차 6월4일 3차 6월18일 예정 소나무..
거제署, 마약류 특별단속 기간 집중 수사 마..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화무십일홍과 동..
거제 희망 일자리 박람회 구직자 650여명 참여..
“제22회 경상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5월 2..
옥포2동, 꽃길만 걷길~~ 금계국 바닷길 활짝!
조선해양문화관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 참가
거제시장애인복지관 맑은샘병원, 맑은샘센터..
키즈맘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실시
변광용 시장, 수출계약 3건 630만불 미국에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조정 상설협의체..
[기자회견]경남도민연합&거제학부모연합 경..
[기고] 거제시의회 강병주 의원 5월 18일..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거제시장애인단체..
고현청소년문화의집, 개관 4주년 행사 성황리..
옥포 북경차이나 외식 서비스 제공 한울 청소..


방문자수
  전체방문 : 91,862,134
  어제방문 : 15,222
  오늘방문 : 10,584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