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5-27 오후 2:5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9-04-23 오전 11:12:20 입력 뉴스 > 칼럼&사설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여행, 그리고 삼순이와 보리밥



여행이라는 말을 들으면 가슴이 설렌다. 왜 그럴까. 여행을 찌든 일상에서의 탈출, 스트레스의 해소, 재충전의 수단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것만으로도 여행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할 수도 있다. 한데 조금만 더 욕심을 부려 생각하면 여행이 우리에게 얼마나 유익한 깨달음을 주는지를 알게 된다.

 

우리는 일상을 살면서 거의 비슷한 일을 반복적으로 한다. 그러다 보니 생각이 고정된 틀 안에 갇혀 새장 속의 새의 신세로 전락한다. 오랫동안 새장 속에 갇힌 새는 자신이 과거 창공을 자유롭게 날아다녔던 기억을 잊는다. 새장 속에 갇힌 새를 갑자기 풀어 놓은들 이미 나는 방법을 잊어버린 새에게 창공은 의미가 없다.

 

여행은 우리에게 날갯짓을 잊지 않도록 하는 필수 교육과정이며, 생각의 자유를 허락함으로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사람이 되지 않게 만든다. 그러나 무조건 일상에서 탈출하는 여행만으로는 안 된다. 여행이 반복되는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그저 스트레스나 풀고 돌아오는 정도로 그친다면 특별히 나아질 것도 없다고 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하며 그곳의 인문과 지리를 접한다. 주지하다시피 인문은 사람들의 정서와 생각, 행태, 인심, 예술 혼 등 인간이 일구어놓은 다양한 흔적, 즉 문화이며, 지리는 천혜의 자연 등 사람의 문화 이외의 모든 것이다.

 

각박한 세상이 각박한 인심을 만들고, 각박한 인심이 욕심을 채우려 아름다운 자연을 마구 훼손한다. 이러한 상황을 목도하는 중에도 깨달음이 있다. 그러나 유희에만 빠져 깊은 관심과 관찰을 하지 않으면 이러한 사실을 모른 채 특별한 기억과 깨달음이 없이 일상으로 돌아오게 된다.

 

여행을 통해 생각의 범위를 확장하고 싶으면 가능한 혼자나 둘이 떠나는 여행이 좋다. 여럿이 함께 떠나는 여행은 그저 놀다 오는 정도이지 유익한 깨달음을 주는 여행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찌든 일상에서 벗어나 유쾌하게 놀다오는 여행도 나름의 가치가 있지만, 여행이 주는 교훈을 생각한다면 여행에 좀 더 깊이 있는 의미를 담아보는 것이 좋다.

 

삼순이란 말이 있다. 사람의 이름이 아니다. 식순이, 공순이, 차순이로 불린 세 가지 직업을 합친 약칭이다.

 

1950년의 6·25 전쟁을 시작으로 50년대엔 식모살이하기도도 어려웠다고 한다. 식모살이하는 이들이 식순이다.

 

공순이는 1960년대 산업화시대의 여공들이다. 노조가 있었던 시기가 아니다. 그야말로 노동력을 착취당하는 인권부재 속에서도 열심히 일해 가며 돈을 모은 알뜰한 사람들이었다.

 

차순이는 버스안내양이다. 1950년대에서 1970년대 초까지 버스 안내는 차순이들이 도맡았다. 특히 시내버스의 경우 출퇴근 시간이면 승객들로 버스가 미어터졌다. 정류장마다 그 많은 승객들을 하차시키고 승차시키면서 곡예를 하기가 일쑤였다.

 

차순이마다 몸으로 승객을 밀어붙여 가까스로 태우고는 자신은 승강대에 매달린 채 "오라이!" 소리와 함께 차체를 "! !" 손으로 두드리고는, 운행 중에 틈새를 만들어 들어가 차문을 닫는 개문발차가 다반사였다. 대개 스무 살 미만이었던 차순이들은 가난으로 배울 때 못 배우고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이 같은 삶의 현장에 뛰어들었다.

 

봄철인 34월경에 이르면 양식이 떨어져 보리 수확을 애타게 기다렸다. 이 시기를 보릿고개라고 불렀다. 보리가 익을 때까지 산과 들을 헤매며 나무껍질을 벗기거나 나물을 캐다 먹으며 연명했다.

 

보리가 본격 수확되면 보리밥으로 가을까지 견디었으며 쌀 수확 후에도 부족한 양식을 메우기 위해 매일 보리밥을 먹었다. 보리밥은 쌀에 보리를 섞어 짓거나 보리쌀만으로 지은 밥을 말하지만 거의가 꽁보리밥(보리쌀만으로 지은 밥)이었다. 1960년대에는 학생들의 도시락밥도 대부분 꽁보리밥이었다.

 

보리밥은 열무김치나 고추장에 비벼 먹거나 풋고추를 된장에 찍어 함께 먹으면 별미다. 그러나 보리밥을 먹으면 배가 쉽게 고프고 방귀가 잦았다.

 

꽁보리밥은 가난의 상징이었다. 보리쌀이 섞이지 않은 쌀밥은 설날이나 추석날 그리고 조상의 제삿날에나 먹을 수 있는 특식이었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김병연 사진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3월 4일 ~ 12월 13일 2019년 시민정보화교육 개강
거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거제시,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예정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대중적 인기 오페라 6월 11일~12일 거제..

종합예술의 결정체인 오페라 가운데 가장 친근한 작품으..

“무료” 공연… 국악 앙상블 5월31일 ..

5월의 마지막 날, 당신의 지친 마음을 국악 앙상블 '농..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기뻐하면 행복하다
제208회 거제시의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대비 ..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2019년도 행정사..
포로수용소유적공원 6.25행사 프린지 공연.참..
“배움과 나눔” 정성장학회 총14명 학생들에게..
실버합창단, 어린이집 4개소 어르신 영양만점..
옥포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201..
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200여명 참가 『거..
대중적 인기 오페라 6월 11일~12일 거제문화..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거제시장, 거제 농수산품 수출확대 위한..
김한표 의원, 교육제도 안정성 확보위한 ˹..
천연기념물 ‘팔색조’ 거제시 옥포동에서 유..
거제소방서, 도서지역 비상소화장치․소화..
거제N내일 정책연구소 대표 김범준 ‘거제 배(s..
(사)거제가정상담센터 건강한 부부 행복한 부..
거제시치매안심센터 “기억채움(치매안심)마을..
고현문화의집-하늘빛아동센터 MOU 지원 사업으..
거제YMCA, 매월 1∙3주 수요일 청소년 위..
거제시여성인력개발센터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효도
거제시, 1000만 관광객 수용태세 확립을 위한 ..
거붕백병원, 신관 1주년 기념 ‘약속 그리고 ..
[기고] 거제소방서 소방사 정영민 피난우선 ..
고현동지사협, 어르신들만을 위한 작은 콘서트..
거제면주민자치위원회 2019년 특화사업 복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행안부장관 표창 “신..
거제박물관, 초등학생 대상 11월까지 참여자..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경상남도농업기술..
“좋은 일자리 만들기” 고용부 통영지청과 ..
통영해양경찰서, 지역방제대책 유관 기관 참여..
거제대학교 봉사센터 & 대우조선해양봉사단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거제시장, 美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카운..
거제시, 2차 6월4일 3차 6월18일 예정 소나무..
거제署, 마약류 특별단속 기간 집중 수사 마..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화무십일홍과 동..
거제 희망 일자리 박람회 구직자 650여명 참여..
“제22회 경상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5월 2..
옥포2동, 꽃길만 걷길~~ 금계국 바닷길 활짝!
조선해양문화관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 참가
거제시장애인복지관 맑은샘병원, 맑은샘센터..
키즈맘어린이집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실시
변광용 시장, 수출계약 3건 630만불 미국에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조정 상설협의체..
[기자회견]경남도민연합&거제학부모연합 경..
[기고] 거제시의회 강병주 의원 5월 18일..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거제시장애인단체..


방문자수
  전체방문 : 91,862,319
  어제방문 : 15,222
  오늘방문 : 10,769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