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4-25 오전 4:5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9-04-12 오후 6:16:29 입력 뉴스 > 거제뉴스

대우조선해양, 1,400톤급 잠수함
1조원 규모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 수주



 2011년 1차 사업에 이어 2차 사업 1,400톤급 잠수함 3척 수주

인도네시아 PT.PAL조선소와 해군사업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성장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1차사업 3번함의 진수식 모습.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1조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잠수함을 수주하며,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렸다.

 

국내 조선업체중 잠수함 최다 건조 실적을 보유한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약 11,600억원(10.2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은 전장 61미터로 40명의 승조원이 탑승 가능하다. 또한 각종어뢰, 기뢰, 유도탄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 등으로 무장한 잠수함으로 대우조선해양은 1차 사업과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 PT.PAL조선소와 공동 건조를 통해 2026년 상반기까지 인도네시아 해군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11차 사업에서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수주한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인도네시아 정부와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쌓아오면서 8년만에 다시 대한민국이 잠수함을 수출하는 대업을 이뤄냈다.

 

12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왼쪽)PT.PAL 조선소 부디만 살레 (Budiman Saleh) 사장이 잠수함 건조 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이번 수주는 대한민국 국방부 및 방위사업청, 해군, 주 인니 한국대사관,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 한국수출입은행, 국방기술품질원 등 수 많은 정부관계기관과 대우조선해양의 공조가 빛을 발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현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을 지원해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계약이라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우리 기술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해군의 3천톤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하는 등 꾸준한 기술개발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도 이번에 인도네시아 잠수함 사업을 다시 한번 수주함으로써 전통적인 디젤잠수함 건조 강국들을 제치고 가격, 품질, 교육훈련, 군수지원, 조선기술 협력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경쟁우위에 있음을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 포함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20척의 잠수함을 수주했으며, 잠수함 건조 수준의 기술을 요하는 성능개발 및 창정비 사업도 26척의 실적을 올린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잠수함 명가다. 이러한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 기술력 덕분에 대한민국은 잠수함 기술 도입국에서 기술 수출국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으며, 영국, 프랑스, 러시아, 독일과 경쟁할 수 있는 해양강국의 체계를 갖추게 됐다.

 

12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열린 잠수함 건조 계약식에서 양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동남아 지역 잠수함 시장에서 대우조선해양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향후 동남아와 중남미 지역 각국에 추가적인 잠수함 수출도 타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4, 초대형원유운반선 6, 잠수함 3척 등 총 13척 약 23.1억 달러 상당의 선박 및 특수선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27.6%를 달성했다.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3월 4일 ~ 12월 13일 2019년 시민정보화교육 개강
거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거제시,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예정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대통령기록전시관 김성남 화가 기획전 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 김영삼대통령기록..

경남민예총 거제지부, 청소년과 함께하는 ..

민예총은 거제지역의 청소년들이 지역예술인들과 함께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칼럼] 前 거제교육장 이승열 ‘거제시공공스..
상동지역 숙원, 상동1초 신설된다. 중앙투자심..
거제관광모노레일 5월~8월 연장개장 운영 2시..
고현문화의집 봄맞이 프로그램 다채 반짝토 ..
수양동 발전협의회장 및 회원 4명 산나물 채취..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침묵(沈默)
치매어르신 실종예방 치매등대지기 함께해주세요!
‘2019. 경남초중학생종합체육대회’ 거제선수..
거제시 재향군인회 6.25참전유공자 위안행사 개최
(사)거제가정상담센터, 경남도민체육대회 거제..
한우리노인통합지원센터 직업재활시설 애빈(愛..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2021년 5월 28일까지 산업위기대응특..
거제시의회 거버넌스포럼 의정연구회 시민과 ..
포로수용소유적박물관 청소년 동아리 ‘포동..
국립수산과학원의 패류독소 조사 결과 거제시..
거제박물관, 4월 26일과 27일 “2019 박물관..
둔덕면 첫 모내기 실시 풍년 농사 기원 및 농..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여행, 그리고 삼..
[기고] 거제소방서장 조길영 피난중심의 패러..
거제택시 교통약자 콜택시 기사봉사단 장애인..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 고현치과 지역주민 ..
거제시청어린이집 아동 대상 아동학대 예방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350만 경남도민의 화합과 꿈의 열전 4일간의 ..
삼성重 & 아시아지역 선사 1.1兆원 규모&..
[기자회견] 피해자 아들 송 모(32)씨 선진지 ..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규모 1도크에서 VLCC..
도민체전 열리는 거제종합운동장 입구에서 사..
김해연 前 도의원, 거제경제와 경남경제 생각..
4월 25일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 국내 최고..
거제요양보호사교육원 요양보호사자격증으로 ..
경남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거제지회 거제시 ..
대통령기록전시관 김성남 화가 기획전 가정의달..
옥포어린이집 아동 대상 아동학대 예방 인형극..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자존심(自尊心)과..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 거제서 ‘팡파르’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도시재생지원센터 2019 도시재생 산업..
거제시의회, 홍영표 여당 원내대표와 면담 ‘..
거제시의회 경제관광위원회 ‘서울시 지속가능..
농협거제시지부, 풍년농사 지원 農心으로 농사..
옥포지구대 ‘거제YMCA지역아동센터’ 아동 교..
거제관광모노레일 동선 닭장에 5마리 입식 닭산..
한우리노인통합지원센터 맛깔참죽 장승포점 ..
하청어린이집 아동 대상 아동학대 예방 인형극..
바르게살기운동 거제시옥포1동위원회 법질서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조선산업&로봇랜드..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방문자수
  전체방문 : 91,384,179
  어제방문 : 10,625
  오늘방문 : 1,786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