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19 오전 10:2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9-03-11 오전 9:38:40 입력 뉴스 > 거제뉴스

대우조선해양, 증발가스 재액화 특허분쟁 일본에서 연이어 승소



 일본 경쟁사의 계속된 무효소송에도 일본 특허청은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 인정

 2017년 부분재액화기술의 최초 해외특허 무효분쟁

 승소에 이어 3건 모두 승소

 

 

대우조선해양이 일본에서 진행된 특허분쟁 소송에서 연이어 승소하며, 그 기술력을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2년 국내에서 특허 출원하고 20169월 일본에 특허 등록된 LNG 추진 선박의 핵심 기술인 ‘LNG 증발가스 부분재액화시스템(이하 PRS : Partial Re-liquefaction System)’에 대해 일본 경쟁사가 제기한 특허등록 이의신청에서 승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일본에 등록된 PRS 특허들 중 일본 경쟁사가 특허등록 이의신청을 제기한 3건의 특허소송에서 2017년 첫 승소 이후 3건 모두 승소했다.

 

통상적으로 일본에서 특허 이의신청 사건은 약 7개월이 소요되나, 이번 이의신청의 경우는 약 20개월이 소요될 정도로 치열한 공방이 있었다.

 

일본의 경쟁업체는 PRS 특허의 무효를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해양 특허팀과 한국/일본 대리인의 적극적인 방어로 독점적인 특허권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일본에서 건조하는 LNG운반선뿐만 아니라, 해당 특허기술이 적용된 LNG운반선이 일본에 입항하게 되어도 대우조선해양의 특허를 침해하게 되기 때문에 경쟁력 우위를 계속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LNG운반선은 기체인 천연가스를 액체로 바꿔 운송하는데 운항 중 일부가 자연 기화되어 손실된다. PRS는 이와 같이 기화된 증발가스를 재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보내 화물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기술로 선박의 유지 및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다.

 

특히 기존 재액화 장치에 비해 설치비가 약 40억원 저렴하고 연간 선박 운영비도 약 10억원을 절감할 수 있어 선주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기술이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은 PRS 기술이 적용된 선박을 현재까지 51척을 수주하여 23척은 인도 완료 하였고, 28척은 건조 중에 있다.

 

이 때문에 PRS 기술은 특허 출원단계에서부터 경쟁사가 특허성이 없다는 주장을 했고, 특허 등록 후에도 무효 주장을 계속 하는 등 경쟁사의 견제가 심했던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의 핵심기술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적인 PRS 특허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PRS 기본특허 및 개량특허들에 대해 2012년 국내 특허 출원 이후, 미국, 유럽, 일본, 중국, 중동, 인도, 동남아 등에 특허 등록을 마친 상태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PRS는 이미 해외 10여개국에서 특허등록이 됐으며, 이번에 일본에서 특허 유효성을 재확인 받음에 따라 국내 LNG운반선 수주 및 건조 경쟁력 우위를 계속 유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특히 친환경 연료인 LNG의 연료공급기술 및 증발가스 재액화 기술에 대하여 국제적으로 가장 많은 특허권을 확보하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해외 경쟁 조선사의 진입을 방어하여 한국 조선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천연가스연료 추진선박의 핵심기술인 선박용 천연가스 연료공급시스템(HiVAR-FGSS)’에 대해서도 유럽(2014년 승소)과 중국(2017년 승소)에서 승소를 한 바 있다.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3월 4일 ~ 12월 13일 2019년 시민정보화교육 개강
거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거제시,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예정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고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 모집 14~18..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 고현청소년문화의..

거제시, 상반기 29억여원 사업비 투입 640..

거제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

경상남도 거제시 & 서울특별시 “상생” 우호..
[5분자유발언] 전기풍 거제시의원 거제시 인구..
[5분자유발언] 김동수 거제시의원 한려해상국..
[5분자유발언] 안석봉 거제시의원 옥포지역에..
거제청년회의소, 장평 무료급식소에서 봄날만..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자식, 그리고 인..
거제시재향군인회, 국가안보 결속 다짐 8358부..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일운면, 공곶이 환경정화활동 공곶이 손님맞이..
거제시, 2017년 ~ 2018년 2년 연속 민원서비스..
장평동 물맞은골천 하부 복개지 주변 방치된 ..
김한표 국회의원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교육분..
사당3구역 재건축 호재 사당더원캐슬 홍보관 ..
[당선소감문] 거제수협 조합장 당선자 엄준
거제도포로수용소 & 거제관광모노레일 주말엔..
[기고] 이승열 前 거제교육장 꿈꿀 시간은 주자
거제시의원연구단체 ‘거버넌스포럼 의정’, ..
기성초, 미세먼지ㆍ비 걱정없어요! 가상현실(VR..
참교육학부모회 거제지회 매월 둘째주 토요일..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인증샷 이벤트 행사, 4월 20일까지 추천 10곳..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1척에..
보건소 & 치과의사협회 & 정안과 보건진료..
거제시, 찾아가는 일자리상담실 운영 ‘알R..
드론활용, 실종자 신속발견을 위한 거제경찰..
김해연 前 도의원 김경수 도지사 석방탄원서 ..
한국수자원공사 거제권지사-고객관리사 공동 ..
공사 노조-거제도해수보양온천 협약 공사 관..
행복을 담아가는 수학세상 「거제수학체험센터..
아주동 새마을부녀회 봄향기를 전하는 봄꽃 식재
통영해경, 기상악화에 해양사고 예방 『농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3월 24일까지 「거제 청년 일·잠자..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3월 28일까지 창업교육 ..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개표 결과 거제 13..
NH농협 거제시지부 경남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
바다 속 단짝 친구를 찾아요! 조선해양문화관..
제2회 거제여성대회, 세계여성의 날 기념영화제..
거제소방서, 소방기술 경연대회 대비 ‘연일 ..
거제시 일운면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빨래데이..
장승포동 재향군인회 여성회 보훈가족 방문 ..
거제택시, 생명을 살리는 4분의 기적 ’심폐..
최현우 매직쇼 THE BRAIN 3월 26일·27일 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대우조선 노조 거제시장실 점거… “매각 반대..
사당3구역 재건축 개발호재 ‘사당 더원캐슬’..
거제시, 18개 면·동장 등 35명 참석 2019년 ..
변광용 거제시장, 희망의 메시지 지켜 손엽서..
농협거제시지부, 거제사랑 발전기금 NH농협카..
3.1운동 100주년 기념 ‘그 날의 함성’ 거제..


방문자수
  전체방문 : 90,833,355
  어제방문 : 14,775
  오늘방문 : 5,962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