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1-16 오전 11:3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8-11-05 오전 10:22:07 입력 뉴스 > 독자투고

[기고] 시인/수필가 김병연
어느 가을날의 독백



수채화처럼 곱디곱게 물든 아름다운 단풍, 나무 사이로 뿜어내는 가을빛이 숨이 막힐 듯하다. 심호흡을 해본다. 맑은 하늘과 가을 산은 하나님의 섭리이자 우주의 언어이다. 지나간 추억이 일어서며 가슴속에 수많은 그림을 그려낸다.

 

봄날의 소생과 여름의 성숙은 없지만 가을의 쓸쓸함은 화려함과 공존한다. 은빛 억새, 샛노란 은행잎, 갈색의 낙엽은 여름내 녹아내린 열정이 성숙으로 빚어진 결정체이다. 이 고뇌의 빛깔은 가을만이 그려낼 수 있는 우주의 캔버스이다.

 

늦가을, 어느 집 담장 안에 감이 주렁주렁 탐스럽게 열려있다. 입새 다 털어내고 노을빛으로 익어가는 감빛이 참으로 곱다. 꽃보다 고운 그것들을 보노라면 가슴 가득 안아보고 싶은 충동에 감나무 아래 서 있기만 해도 건강해질 것 같은 마음이 든다. 그래서 나는 풍성의 상징 감나무를 좋아한다. 감나무에는 일곱 가지 미덕이 있다. 수명이 길고, 그늘이 짙으며, 새가 둥지를 틀지 않고, 벌레가 생기지 않으며, 가을엔 단풍이 아름답고, 열매는 달고, 낙엽은 훌륭한 거름이 된다.

 

세상에는 아름다운 색깔이 많지만 잘 익은 것, 가을 단풍처럼 불타는 것, 시간 속에서 익을 대로 익은 것의 빛깔은 아름답기보다는 곱다고 하는 게 더 어울릴 것 같다.

 

슬프도록 아름다운 가을 석양은 왜 그리도 빨리 지는지. 고운 단풍의 정취를 만끽할 사이도 없이 소슬바람에 여운을 날리며 황홀경의 절정을 거두어간다. 성미 급한 겨울에게 자리를 넘겨주려는 듯 석별의 손짓을 보내면서 말이다.

 

단풍을 잡지 못하는 안타까움에 지그시 눈을 감아본다. 낮은 곳으로 임하는 낙엽이 받아들이는 엄숙한 만추! 해질녘 가을 하늘이 온통 감빛이다.

 

단풍이 현란한 색상으로 산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봄부터 힘찬 생명력과 향기로운 꽃으로 산을 뒤덮더니 또 다른 모습으로 인간의 넋을 빼 놓는다. 여름은 짙푸른 녹음으로 많은 사람들의 총애를 받지 않았던가. 하지만 산을 수놓는 단풍을 능가할 수는 없다. 오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화려한 색의 향연은 인간의 마음을 송두리째 빼앗는다.

 

나무로서는 단풍이 생명 연장을 위한 고육지책이다. 그것이 인간의 눈에는 오히려 아름답게 보인다. 차가운 겨울을 나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을 속없는 인간이 느긋하게 바라보며 즐긴다. 여기에 사람과 나무의 입장 차이가 있다. 어떤 원리에 의해 단풍이 드는지 잘 모른다. 하지만 세상에 이유 없이 그냥 일어나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언제나 자연의 섭리는 삼라만상에게 공평하게 작용한다.

 

나무는 여름 내내 잎을 무성하게 가꾸다 버려야 할 때가 되면 버리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잎은 나무의 한 부분으로 봄부터 가을까지 고락을 같이 했다. 그러나 버려야 할 때가 되면, 잎 없는 나무가 찬바람과 눈보라를 견디기 힘들 것이라는 것을 잘 알면서도 잎을 미련 없이 과감하게 버린다.

 

나무뿐 아니라 인간에게도 생로병사의 현상이 있다. 떨어지는 낙엽을 보며 상념에 잠긴다. 나 또한 언젠가 저 낙엽 같은 처지가 될 것이다. 자연의 섭리를 인간이 거역할 수는 없다. 조용히 순응하되 노화를 늦추고 분수를 지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야 한다. 하지만 그게 생각대로 될지 모르겠다. 뭇사람의 부러움을 사면서 건강하고 즐겁게 여생을 보낼 수 있어야 될 텐데 말이다.

 

인생의 계절도 자연의 계절처럼 가을이 풍요롭고 아름다우며 순환한다면 참으로 좋겠다.

 

낙엽은 자신을 키워준 나무 아래로 떨어져 거름이 된다. 그것은 참으로 값진 보은(報恩)이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김병연 사진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거제시, 2018년 휴가철 축산식품 위생취약분야 점검 실시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정부지원 거제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
거제시보건소, 2018년 저소득층 노인 시력 찾아드리기 사업 실시
옥포청소년문화의집, 11월 5일까지 제13기..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 옥포청소년문화의..

두 바퀴로 가는 행복한 거제 만들기 자전..

지방의제를 추진하는 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

거제시, 보건복지부 주관 2018년 의료급여사업..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제210회 경남시ㆍ군..
거제시의회 거버넌스포럼 의정연구회 시민단체..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전통시장 살리기 시민 8..
나다운옥포2동지부 거제시 찾아가는 시민강사..
[기고] 연초119안전센터장 김상배 소방차 전..
우리의 청춘은 바로 지금! 경남노인통합지원센..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2019학년도 수능일 밝았다! 거제지역 응시자 2,..
거제시 농산물가공 지원센터 개소식 농업인들..
거제라이온스클럽, 장평동 주민센터에 사랑의..
김한표 의원, ‘거제시립박물관’ 문체부 공립..
장평동 동원, 개업 기념 백미 기탁 매월 40kg..
거제거룡 로타리클럽 고현동 서문경로당에 주..
함께하는 우리마음 “찰떡궁합 daddy cook” ..
거제시, ‘지세어린이집’ 학대피해아동 위해..
거제소방서, 11월 12일~30일 119구조대원 특..
한려해상생태탐방원, IBK 기업은행 후원 자연..
고신대병원, ‘의료질향상 경진대회’, ‘환자..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대우조선해양, 영업이익 1,770억원 3분기 연속..
거붕백병원, 장애인 사격선수 5명 경남 최초 ..
대우조선해양, 방산부문 최강자 확인 대한민국..
거제알로에팜 대표 이웅일씨 제23회 농업인의 ..
거제시 드림스타트 “행복더하기, 역사 ∙..
둔덕면주민자치위, 자전거 대여사업 자전거로..
장평동주민자치위원회 선진지 견학 및 역량강..
[5분자유발언] 이인태 거제시의원 ‘조선의 ..
[5분자유발언] 이태열 거제시의원 범죄예방과..
거제시청소년수련관 방과후아카데미 크리스마..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어머니사랑봉사단..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거제시장과 거제시의회 의장 일행 9일 ~..
“두 바퀴로 가는 행복한 거제 만들기” 제4회..
[기고] 작성자 거제소방서장 김동권 화재, 생..
통영해양경찰서, 케이블작업선 50대 선원 쓰러..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맑은샘병원과 연계해 ..
오량초, 학생들의 꿈과 끼를 펼치는 교육공동..
거제제일중학교 브라스밴드 정기연주회 개최
중앙초, ‘2018.사랑∙나눔 바자회’ 열어..
한국해양소년단 경남남부연맹 ‘사량海 보물섬..
고신대학교복음병원, ‘다낭성콩팥병의 새로운..
바르게살기운동 거제시협의회 학대 및 폭력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 대우조선해양 및 협력사협의회 거제..
거제챔버소사이어티 제7회 정기연주회 11월 13..
거제경찰서, 심야시간 상가 침입 금품 절취한 ..
자동차 번호판 가림에 주의하세요 1회 50만원,..
‘화도페리호’ 둔덕면 호곡마을 ⟺ 화도..
김의원, 남부내륙철도 예타 면제 강력 촉구 거..
거제시 장기공공임대아파트 국민임대주택 236세..
옥포초, 사제동행 흙길 맨발걷기 뇌를 깨우는..


방문자수
  전체방문 : 88,640,554
  어제방문 : 16,742
  오늘방문 : 10,093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