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22 오후 3:2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8-03-21 오전 11:05:45 입력 뉴스 > 거제사람

거제고 교사 이복규 시인
제 2시집 『슬픔이 맑다』(지혜) 출간



이복규 시인은 제 1시집 아침신문(지혜 2013)4년 만에 제 2시집을 출간했다. 2시집의 주제는 슬픔이다. 그동안 시인은 세월호 사건과 학생들의 지나친 학습 노동으로 일어나는 자살사건 등을 바라보며 슬픔을 어떻게 이겨내고 있는지 슬픔의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슬픔이 맑다에서 시인이 내보이는 슬픔은 대개 시인 자신의 고통과 슬픔을 슬퍼하는 슬픔이 아니라 이처럼 세상의 고통과 슬픔에 슬픔으로 반응하는 슬픔이다. 세상의 슬픔을 슬퍼할 줄 아는 것. 시인은 우리에게 이러한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런데 세상의 슬픔을 슬퍼하기 위해 먼저 필요한 것은, 세상에 슬픔이 많이 있다는 것을 보고 아는 것이다. 그리하여 시인은 여러 편의 시에서 슬픔을 보라고 말한다. 슬픔이 있다는 것을 보고 알아야 비로소 그것에 슬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상은 우리가 모르는 슬픔이 가득하다

우리가 배우는 교과서에는 눈물이 없다

가령 참매미는 6년간 땅 속에서 유충으로 살다가

성충이 되어 탈피를 거쳐 약 14일을 생존한다이다

어둠 속에서의 기다림이라든가

죽음으로부터의 공포

희망에 대한 설렘

 

기다림에 대한 눈물이 없다

아이들의 매미채에 단 몇 초만에

모든 삶이 덮여지는 백과사전처럼,

매미의 눈물을 기억해라 아이들아!

깊은 어둠에 비해 너무도 짧은 빛들에 대한 열망

그것이 소리가 되었단다

 

우화되기 전 어둠 속에 묻혀버린

날개 없는 애벌레들의 꿈 앞에

슬픔을 위해 눈물 흘리며

종을 울렸던 권정생을 생각한다

 

우리가 모르는 슬픔이 세상에 가득하다

눈빛을 깊고 부드럽고 그윽하게 슬픔을 향하여

응시하라

사물에 깃든 깊은 슬픔들이 우리에게

지혜를 줄 것이다

우리는 결코 슬픔의 바다에 빠지지 않고

퇴화된 날개를 펴서 유유히

슬픔의 바다를 건넌다

 

슬픔이 맑다 표지

 

오늘도 슬픔이 맑다

- 우화羽化전문

 

우화(羽化)에서 시인은 우리에게 슬픔을 응시하라고 말하면서, 그리하면 슬픔이 우리에게 지혜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한다. 시인이 말하는 지혜는 일차적으로, 우리가 슬픔을 두려워하지 않고 바라보게 되면 슬픔이 그렇게 두려운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되고, 그리하여 슬픔을 이겨낼 힘을 얻을 수 있게 된다는 의미로 이해된다.

 

슬픔을 제대로 보게 되면 슬픔이 세상에 가득하다는 것을 알 수 있게도 되는데, 그러한 앎 역시도 슬픔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 슬픔이 세상에 흔한 것이라면, 나에게 찾아온 슬픔은 흔한 것 중의 하나일 뿐이므로, 그야말로 대수롭지 않은 것으로 여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좀 더 깊은 의미에서, 슬픔이 가져다주는 지혜는 슬픔을 이겨낼 수 있게 도와주는 지혜일뿐만 아니라, 우리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지혜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그 지혜가 우리를 슬퍼할 줄 아는 사람으로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세상의 슬픔에 슬픔으로 반응하는 것은, 우리를 인간적으로 만들어주는 고귀한 마음의 하나이다.

 

맹자가 그것을 측은지심(惻隱之心)’이라 부르고 인간의 네 가지 본래적인 마음의 하나로 간주하였듯, 그것은 인간을 인간답게 만들어주는 큰 지혜의 하나이다. 모쪼록 시인의 슬픔이 세상의 위로가 되기를 바라며 또한 많은 독자들이 시를 읽으며 위로 받기를 전하고 있다.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3월 4일 ~ 12월 13일 2019년 시민정보화교육 개강
거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시행
거제시, 시민들의 건강권 확보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예정
거제시, 공유민박 불법 영업 '불법 숙박업소 근절 홍보 & 지도단속'
거제문화예술회관 ‘2019년 2학기 문화예..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하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거제시, 항상 납세자와 함께 합니다 ! 201..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지난해 4월 1일부터 경남도내 ..

삼성중공업, 아시아지역 선주로부터 2,154억원..
변광용 시장, 상문동 중학교 신설 공감 상문동..
변광용 시장, 유은혜 교육부장관 만나 상동1..
장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다문화 가족 한국..
복합환승센터 개발에…사당역 오피스텔 ‘사..
거제장평중학교 학부모 교육과정설명회에서 ..
이웃사랑 행복천사 제98호, 제99호 ‘익명의 ..
거제문화예술회관 ‘2019년 2학기 문화예술교육..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건협 어머니봉사단..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대우조선해양, 소난골社 드릴십 명명식 (Madam ..
제58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4월 19~22일 18개..
변광용 시장, 국도14호선 확·포장 등 부산국..
2019 거제 조선업 일자리 박람회로 가자! ‘..
장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다문화 가족 한국..
거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초등학생..
(사)함께하는 우리마음 '2019년 함마음 노인대..
거제시농업기술센터, 총10회 교육 남성요리반..
거제시립도서관 4월 도서관주간 맞아 전시 및..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봄바람-2
거제시, 항상 납세자와 함께 합니다 ! 2019년..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변광용 시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만나 신뢰..
거제관광모노레일 개장 1주년 기념행사 ‘고마..
김한표 국회의원, 부족한 간호인력 확보 거제..
하나금융그룹 지원사업 국공립 아주하나어린이..
방파제장학회, 장학금 350만원 전달 장평중 &..
거제시 지방행정동우회 2019년 정기총회 및 ..
마비성 패류독소 초과 검출에 따른 패류 채취..
2019년 상반기 거제교육지원청 청렴동아리「..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소신과 봄과 격(格)
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위원 역량강화 워크..
은성유치원/은성어린이집 아동 대상 아동학대..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대우조선해양 & 인하대학교 ‘조선해양 극한..
경상남도 거제시 & 서울특별시 “상생” 우호..
김해연 경남미래 발전연구소 이사장 초청 박원..
[개회사] 거제시의회 옥영문 의장 제205회 거..
[5분자유발언] 김동수 거제시의원 한려해상국..
[5분자유발언] 안석봉 거제시의원 옥포지역에..
[5분자유발언] 전기풍 거제시의원 거제시 인구..
거제상공회의소 2019년 개정세법해설 발간 배포
거제청년회의소, 장평 무료급식소에서 봄날만..
[칼럼] 시인/수필가 김병연 자식, 그리고 인..
거제시재향군인회, 국가안보 결속 다짐 8358부..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일운면, 공곶이 환경정화활동 공곶이 손님맞이..
거제시, 2017년 ~ 2018년 2년 연속 민원서비스..
장평동 물맞은골천 하부 복개지 주변 방치된 ..
김한표 국회의원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교육분..
사당3구역 재건축 호재 사당더원캐슬 홍보관 ..
[당선소감문] 거제수협 조합장 당선자 엄준


방문자수
  전체방문 : 90,882,571
  어제방문 : 12,466
  오늘방문 : 11,721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