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6 오전 4:4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6-10-04 오전 9:42:49 입력 뉴스 > 칼럼&사설

[칼럼] (사)국학원 장영주 원장
개천절, 하늘이 열렸네



개천절은 지금으로부터 4349년 전 상달 초삼일, 제1세 단군 ‘왕검’의 조선(朝鮮)건국을 대한민국 정부가 국경일로 지정한 날이다. 국조 단군 ‘왕검’으로 부터 마지막 47대 단군 ‘고열가’까지 조선을 2,096년 간 통치해 오신 분들이 ‘단군’이시다.

 

단군 왕검 상(像). 원암 장영주 작.

 

단군은 하늘을 대신하여 중심이 되어 무리를 이끌어 가는 군장이고 우두머리 지도자로 지금으로 말하자면 교황과도 같은 직함이다.

 

몽골, 카자흐스탄, 터키 등 우랄 알타이어 권역에서는 하늘 또는 중심을 ‘탱그리(Tangri)’라고 하는데 한자 권에서는 ‘단군(檀君)’이 된다.

 

우리말에도 하늘처럼 둥글고 참되다는 것을 표현하는 ‘탱글탱글’하다는 말이 있고 하늘의 비밀을 풀어주는 점사를 ‘당골’이라고 한다. 아주 중요한 곳인 두뇌나 우두머리를 ‘대가리(Tagari, Tegari)’라고 하는데 ‘탱그리’의 영향이다. 요사이 관행으로 굳어진 ‘대박’이란 말에도 그 흔적이 묻어 있다.

 

하늘 민족 한민족에게는 하늘이 열린 개천(開天)이란 무엇일까? 사람들이 가슴을 열고 하늘의 뜻과 같은 나라를 받았으니 개천이다.

 

하늘은 무얼까?

 

아득한 옛날 단군 이전부터 우리 선조들은 하늘이란 정의를 가르쳐 오셨다. ‘푸르고 넓은 보이는 하늘만이 하늘이 아니다. 하늘은 형태도 질량도 없고, 시작도 끝도 없고 위, 아래 둘레 사방도 없고 시간도 공간도 없되 비어있는 듯 하나 두루 꽉 차 있어 무엇 하나 감싸지 않은 것이 없다.’

 

마치 현대 양자물리학과도 같은 삼일신고(三一神誥)의 가르침이시다.

 

삼일신고의 원전이랄 수 있는 ’천부경(天符經)에는 ‘사람 안에 하늘과 땅이 녹아들어 있어 모두 하나이다.’ 라는 인중천지일(人中天地一)의 가르침이 있다. 이러한 철학, 문화DNA로부터 9천 년 전 환인의 환국, 환웅의 배달국, 단군의 조선, 한민족이란 명칭이 나왔다.

 

우리 역사에서 100여 년 전은 강력한 물질문명을 앞세운 서학(西學)이 물밀 듯이 밀려오고 정체성을 잃고 나라를 빼앗긴 암울한 시기였다.

 

이와 같은 핏줄 속에서 동학(東學)의 인내천(人乃天), 곧 ‘사람이 곧 하늘이다’라는 복음이 터져 나올 수 있었다. 또 ‘물질이 개벽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원불교의 바탕이 되기도 했다.

 

정인보 선생이 쓰시고 김성태 선생이 곡을 붙인 ‘개천절 노래’는 물과 나무는 그 근원인 샘과 뿌리를 잊지 말자고 노래한다. 백두산을 중심으로 태어난 부모 자식들과 부부들은 삼천리금수강산을 대대로 고이 지켜나가자. “그 근원은 크고 밝은 성인(聖人)이신 단군 할아버지이시다.” 라고 찬미한다.

 

건국의 목적이 백성들과 함께 모두를 두루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이 되어 모든 존재가 자연의 이치대로 사는 ‘이화세계’에 두었기 때문에 성인이다. 하늘의 이치가 땅 위에도 꼭 같이 이루어지기를 위해 단군 조선은 화백 등의 이미 충분히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치화 시스템을 갖추고 출발하였다.

 

4349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과연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가?

 

많은 부분에서 건국의 정신을 새롭게 곱씹어야 하는 개천절이다. 옛 것으로부터 새롭게 태어날 수 있다. 오래전부터 전국의 국학인들은 작자의 지역에서 개천절 맞이 퍼레이드와 축제를 열고 있다.

 

전국의 많은 학교에 국조 단군상과 세계최대의 단군상도 세우고 건국의 정신을 가르치고 있다. 나라가 하지 않는 일을 국민이 홍익교육 의병이 되어 부모로부터 자식으로 자발적인 실천으로 이어가고 있다.

 

이제 우리는 ‘국조 단군’을 더욱 공경하여 그 뜻을 다시 범지구적으로 제대로 알려야 한다. 그러기 위하여 개천절 경축식에는 대통령은 당연히 참석하고 전 국민은 나라의 생일을 기쁘고 즐겁게 기려야 한다.

 

남과 북도 이런 정신과 역사를 향해가야 하나가 될 수 있다. 연휴로 나들이를 가더라도 꼭 국조 단군 할아버지의 건국 정신인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만큼은 늘 챙겨가기 바란다.

 

일 년 365일 언제나 이런 마음으로 살아간다면 ‘나도 나라도 인간도 행복할 것’이다.

 

인간이 행복하면 지구가 행복하다.

 

 

 

원암 장영주

 

국학원 상임고문

 

한민족원로회의 원로위원

 

전국민족단체협의회 대표회장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안종두 기자(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2018년 휴가철 축산식품 위생취약분야 점검 실시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정부지원 거제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
거제시, 모두가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지역축제 만들기에 총력
거제시보건소, 2018년 저소득층 노인 시력 찾아드리기 사업 실시
산달도 연륙교 준공 기념 제3회 거제시장..

오는 9월 30일(일) 오전 9시 거제스포츠파크에서 ‘제3..

삼거동 청사초롱 농촌체험휴양마을 『제6..

삼거동 청사초롱 농촌체험휴양마을(위원장 : 옥대석)에..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9.13대책 가라! 잠실10분 ‘우성’ 입주물량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추석인사말] 김한표 국회의원 거제와 아이들..
[추석인사말] 변광용 거제시장 보름달처럼 넉..
[추석인사말] 옥영문 거제시의장 경제를 일으..
[추석인사말] 거제시의회 신금자 부의장 “지..
[추석인사말] 안재기 거제교육장 아이들이 행..
거제의 새로운 랜드마크 “산달연륙교” 산달..
조선해양문화관 한가위 민속체험 행사 온 가족..
옥포종합사회복지관, 거제해금강로타리클럽과 ..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가을은
거제해금강로타리클럽 거제노인통합지원센터에..
통영‧거제‧고성 범죄피해자지원센터..
함께하는마음재단 거제지부 ‘다문화인식개선..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삼성중공업, 임금협상 타결 고용안정 위해 노..
거제시의회, 중학생 대상 모의의회 개최 지방..
의료법인 거붕 백병원과 거제시 재향군인회와의..
『루아헤어&스토어』 자원봉사자 할인가맹점 제..
신현농협 여성대학동창회 ‘취약가구 물품 지..
청마기념사업회 제 11회 청마문학제 성대하게..
해병대장승포전우회 거제시희망복지재단에 라면..
국제로타리 3590지구 서거제로타리클럽 거제..
옥포초, 어린이 눈높이 세무교육 찾아가는 어..
희망장난감도서관 & 거제대 유아교육학과 함께..
거제시의회 추석 명절 맞아 사회복지시설 위문
거제시장애인복지관, 교육부 & 한국장애인개발..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거제시, 추석 연휴 전통시장 활성화 전통시장..
삼성중공업, 장평동주민센터에 추석맞이 사랑..
거제경찰서 『추석맞이 다문화가정 위문』실시
[시정질문 및 답변] 전기풍 거제시의원 제202..
[시정질문 및 답변] 노재하 거제시의원 제202..
[시정질문 및 답변] 최양희 거제시의원 제202..
농협거제시지부, 주거환경개선사업 도배·장판..
거제시자원봉사센터, ‘2018 거제시사회복지박..
“토끼의 용궁 여행” 뮤지컬 관람해요 지역거..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보람의 가을
옥포성지중, 비바람 뚫고 성장 장애학생 체육..
청년비전22 '제6회 사랑나눔 음식바자회' 소..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대우조선해양, 추석 앞두고 4년 만에 협력사 ..
『거제시 나부터 다함께 시민운동본부』 2018..
[성명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한내-석포마을..
거제에서 꽃무릇을 감상할 수 있는 곳 “꽃무..
장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관내 어려운 이웃..
한우리노인통합지원센터 거제시보건소와 업무..
거제거룡 로타리클럽 제17대, 제18대 동기회, ..


방문자수
  전체방문 : 87,468,508
  어제방문 : 20,985
  오늘방문 : 5,799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