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4-22 오전 4:3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거제뉴스
읍면동뉴스
경남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사회단체
생활체육
문화교육
관광레저
농어민뉴스
미담사례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문화&영화
거제여행
거제사람
거제기업
맛집멋집
인물동정
관공서알림
gjin이벤트
2012-10-02 오후 5:11:37 입력 뉴스 > 관광레저

[여행] 묻힌 옛 영화로움이 그립다
금오산 서쪽을 지키는 '갈항사'



김천 남면 오봉저수지 뒤편 금오산(金烏山) 서쪽에 위치한 갈항사(葛項寺) 가는 길은 정겨움이 있다. 길에 피어 있는 색색의 코스모스 꽃과 온통 황금빛으로 물든 벼에 오봉저수지에 비친 가을의 전경이 짬을 내어 드라이브하기에 좋은 곳이다.

 


오봉저수지 위에 위치한 갈항사의 스토리도 아주 재미가 있다. 신라의 고승 승전(勝詮)이 화석화(化石化)된 해골 돌을 가지고 이 절을 처음 세우고, 여러 사람들에게 화엄경을 강의하였는데 그 해골이 돌이 80여 개라고 삼국유사에 나온다.

 


승전 법사가 돌 무리를 거느리고 불경을 논하고 화엄경을 강의한 곳이 지금의 갈항사가 있는 곳으로 당시 돌들이 자못 영험하고 기이함이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경덕왕 17년(758)에는 남매 사이였던 영묘사(零妙寺)의 언적(言寂)과 문황태후(文皇太后), 경신태왕(敬信太王)이 3층 석탑 2기를 건립했다.

 


그리고 석탑 2기 가운데 동탑에는 이두문을 새기고, 내용은 “두 탑은 천보(天寶) 17년 무술(758) 중에 세워졌는데, 남매 3인이 그 일을 이루었다. 오빠는 영묘사 언적 법사이고, 큰 누이는 조문황태후이고, 작은 누이는 경신태왕이다.”이다.


이러한 문화재적 가치로 인하여 1916년에 이곳을 떠나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99호로 지정되었고 지금은 국립중앙박물관 야외전시장에 나란히 전시되어 있다.

 


하지만 갈항사에 대한 유래는 2가지가 있다. 그 하나는 위에 소개한 80여 개의 돌 해골이고, 다른 하나는 지명으로 부상고개를 지나 갈항고개를 넘어 동창(東倉)에 이르는 길이라는 것이다.

 


고개의 이름인 갈항(葛項)은 개령현의 남쪽 고개란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남쪽을 이르는 갈과 고개의 다른 표현인 목을 적기 위해 한자의 소리와 뜻을 빌려 적은 이중수식어 그러니까 김천역과 같은 셈이라고 한다.

 


지금도 갈항사에 대한 스토리를 갈항고개의 방위 지명으로 볼지, 아니면 갈항사에서 유래한 것으로 볼지에 대해서는 분명한 것이 없으나 김천시민에게는 크게 관심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 속에는 갈항사는 분명 귀중한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갈항사 가는 길에는 중앙내륙고속도로가 관통하고, 그 밑으로는 KTX가 관통하는 등 갈항사 가는 길은 이리저리 새롭게 개통한 고속도로와 철도로 어지럽다. 동네의 고불한 길을 따라 금오산 자락으로 들어서면 맨 끝에 갈항사의 옛 터인지 넓은 공터가 있다.

 


그 옆에 동서 삼층석탑이 있던 자리에 석조여래좌상은 전각에 안치되어 있다. 아쉽게 자물쇠는 채워져 있지만, 아직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이 다행이다.

 


조금 위에는 철망을 두룬 상판에 석불과 대좌는 여러 군데 깨져 있고, 불두와 왼팔은 시멘트로 붙여놓은 듯 모양새가 그리 좋아보이진 않는다. 파손의 흔적을 지운 것이나 어찌 노상에 그것도 철망 사이에 이렇게 두었는지도 생각해 볼 일이다.

 


그 조금 위에 갈항사가 위치하고 있다. 갈항사는 주택과 같다. 큰 터에 주택이 자리하면서 금오산의 좋은 경치가 눈에 들어온다. 법당 앞마당에는 도리사에 본 사명대사가 수행한 짐 한 큰 돌이 턱 자리를 잡고 있고 법당 안은 조용하다.

 


갈항사 마당에서 이리저리 살펴보면 금오산의 누운 소가 손에 잡힐 듯 가깝게 느껴지고, 눈앞의 능선은 기하학적 구도가 영산의 부드럽고 아름다움이 다른 곳과 조금은 상반된 느낌으로 다가오지만 옛 영화로웠던 시절의 갈항사는 그 흔적만이 남아 세월에 묻히고, 땅속에 묻혀 다시 영화로움을 찾을 수 있는 사찰이 되는 날을 생각해 본다.


에디터 : (주)뉴스코리아네트워크 김윤탁

 

 

 

 

 

 

이제 일방적으로 뿌리는 홍보, 광고시대는 지났습니다.

거제인터넷뉴스를 통한 광고는 생각하는 효과의 3배 이상입니다.


ⓒ 거제인터넷뉴스 @ gj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요청/광고문의/기사협약 634-6511

 

 

거제인터넷뉴스(g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제시, 모두가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지역축제 만들기에 총력
거제시, 시민참여포인트 지급방식으로 불법유동광고물 수거보상제
거제시보건소, 2018년 저소득층 노인 시력 찾아드리기 사업 실시
거제시, 가로수 전정사업 '아름다운 도시미관 및 수목 환경' 개선
“거제시 우수 농ㆍ수산물 맛보러 오세요”..

거제시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ㆍ수산물을 대도시..

통영고용노동청, 4월 30일 고용위기지역에..

통영고용노동청은 최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김경수 의원, 경남도지사 출마선언 봉하마을 ..
무소속 연대 상견례 가선거구 고병우, 심학수..
해금강테마박물관, 5월1일 ~ 6월28일 심영신 ..
거제시 가선거구 채종신 시의원 예비후보 '제3..
박명희 예비후보, ‘이웃과 함께하는 똑 소리 ..
삼룡초, 예술공연 ‘빨간모자’ 관람 주제가 ..
[칼럼] 前 거제교육장 윤동석 대입제도 혼란..
[기고시] 시인/수필가 김병연 행복하게 사는 길
극단 예도, ‘나르는 원더우먼’ 제36회 경남..
통영 유명관광지 인접 ‘원게스트하우스’ 푸..
한우리노인통합지원센터 맛깔참죽 장승포점 ..
[건강] 장시간 운전에 꼭 필요한 휴식 운전으..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더불어민주당 변광용 거제시장 예비후보 2차 ..
거제시장 문상모 예비후보 지지선언 장운 후보..
5월 1일 ‘근로자의 날’ 쓰레기수거도 쉬는 ..
거제면 옥산성지 ‘봉황바위’ 스토리텔링 왕..
장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다문화 가족 한국..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거제시자원봉사센터 ‘..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 거제사무소 찾아가..
둔덕면 번영회제23회 산방산 삼월삼짇날 행사 개최
권경업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한려해상국..
유치원·초등학교 사랑의 멘토링 결연식 초등..
삼거동 체험마을 2018년 농업·농촌 미래성장..
더불어민주당 시·도의원 다수 문상모 경선승..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성명서] 약속을 지키고 폐지하라! 기초단체장..
거제경찰서, 봄 행락철 대형 교통사고 예방 위..
민주당 나 선거구 박형국 예비후보 ‘온라인 ..
거제시 민방위대원 6,000여명 대상 “저출산 ..
2018년 청소년어울림마당 블루 개막 500여명 ..
거제 함께하는마음재단. 거제시희망복지재단공..
[건강] 고통받는 눈 건조한 날씨와 미세먼지에~
“거제시 우수 농ㆍ수산물 맛보러 오세요” ..
진목초, 독도의 영토 주권 근거 외교관로부터..
거제중앙중, ‘자살 예방 교육’ 생명 사랑을..
경남 방과후아카데미 연합체육대회 성료 거제..
문상모, 거제부활프로젝트 4 “거제, 가덕신공..
[오늘의운세] 가장 간단하고 부담없이 운세보기
더불어민주당 장운 거제시장 예비후보 전격사퇴..
정의당 출마 기자회견 시의원 가선거구 노현범..
거제 맹종 대나무 축제 개최 4월 27일(금) ~ 4..
유채꽃 물결 출렁이는 일운면 시민과 관광객 ..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유영호 노조위원장 방..
거제시자원봉사센터 '주말엔 봉사DAY' 4월 프..
거제시장애인복지관 장애인권익옹호동아리 ‘..
IBK기업은행 지원 참! 좋은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
거제오량초, 과학체험축제 에디슨을 꿈꾸는 ..
통영고용노동청, 4월 30일 고용위기지역에 중..
경상대학교, 귀어인 26명 40일 과정 ‘어업창..


방문자수
  전체방문 : 83,580,818
  어제방문 : 37,946
  오늘방문 : 13,509
거제인터넷뉴스 | 발행소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로 6길23 대한1차아파트 상가 205호 (장평동) | 제보광고문의 055) 634-6511, 055) 634-6512 | 팩스 055) 634-651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12. ㅣ인터넷 신문 발행일 2007.6.12ㅣ 등록번호 경남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 김연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길
Copyright by gj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inews@naver.com